감자칩 과자중에 어떤게 가장 좋냐고 물어보면

나는 바로 스윙칩이다.

그 중에 스윙칩 볶음고추장맛
(워쓰 한궈런)

스윙칩에서 여름 한정판으로 큐브스테이크맛이 나왔었다.
(세상에 담쌓고 살았나 왜 이제서야 알았지?ㅋㅋ)
 

기존가 2380원에서 유통기한 임박상품으로 30%인하된 1666원으로 구매

개이득

무슨무슨 맛은 결국 씨즈닝이다 ㅋㅋ

씨즈닝을 얼마나 잘 만드냐에 따라서 맛차이가 크기 않을까 싶다.

이런거 만드는 것도 대단하다.

연구원들 씨즈닝 계속 먹어보고 막 연구할듯



스윙칩모양은 같고, 향이 딱 큐브스테이크다.

맥주안주로 꽤 좋았다.

사람들이 고기 좋아하고 맥주 좋아해서 큐브스테이크가 꽤 인기가 있었기에 여름한정말고 쭉 나와도 괜찮지 않을까 싶은데, 유통기한 임박으로 나온거 보면 아닌가보다

다른 한정상품을 기대하며 ㅋㅋㅋㅋ

그럼 이만~


'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과자] 스윙칩 큐브스테이크맛  (0) 2017.10.12
Posted by 강나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제일 좋아하는 맥주

산토리 더 프리미엄 몰츠

때는 2007년 처음으로 일본 여행을 부산에서 배타고 갔을때 이 맥주 마시고 푹 빠져들어서

계속 여기에 빠져 있다.

다른 대체 수단을 찾지 못하겠다.

요즘 한국 편의점에서 4캔에 만원이라는 기가 막히게 착한 가격에 살 수 있어서 더더욱 좋은 프리미엄 몰츠!!


캔 라벨이 한국어로 다 해서 나온다.

(그만큼 잘 팔리나보다 산토리 교토공장)

많이 사서 받은 잔에 크림맥주로 따라서 꿀꺽꿀꺽

크으!!

DSLR들고 일본가서 아주 좋다고 찍었다 ㅋㅋㅋㅋ

내가 일본을 좋아하는 이유랜다 ㅋㅋㅋㅋ 


これが幸せ! ㅋㅋㅋㅋㅋㅋㅋㅋ

이것이 행복이죠 ㅋㅋㅋㅋㅋㅋㅋ

여기 고베대학 단기연수때 산노미야 호텔 근처에 있던 라멘집인데 

진짜 맛있어서 맨날 먹고

아직도 석환이 만나면 맛있다고 또 먹고싶다고 하는 집인데 ㅋㅋㅋㅋ

여기도 맥주가 모르츠네 ㅋㅋ

친구들이 옛날 날씬하고 멋진 모습이라 공개해도 괜찮음 ㅋㅋ

일본 교환학생가서 기숙사입성하고 친구들하고 산토리 프리미엄 몰츠로 건배!

(저거 내가 다 샀음ㅋㅋㅋ 애들이 골랐으면 노도고시 골랐겠지 ㅋㅋ)


산토리 SUNTORY 인턴쉽없나 찾아볼 정도로 산토리에 대한 애착이 심했었음 ㅋㅋㅋㅋㅋ


대만 타이페이에도 교환학생 갔는데, 대만 세븐일레븐에서도 산토리 프리미엄 몰츠를 계속 먹음 ㅋㅋㅋㅋㅋ

대만에선 타이완피지오(台灣啤酒)를 먹어야 하는 것인데, 가격차이 별로 안나서 걍 일본맥주 먹음ㅋㅋ

※산토리 사랑때문에 어쩔수 없음 ㅋㅋ

가격 비교한 사진 파일들이 있었는데, 찾아봐야지

(근데, 벌써 4년전인데 의미 있나 ㅋㅋㅋㅋ암튼;;)


ALL MALT 필스너 맥주 

산토리 더 프리미엄 몰츠가 내 입맛에 딱이다!


다쓰고나니 또 땡기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주] 산토리 더 프리미엄 몰츠  (2) 2017.10.11
[맥주] 바바리아 프리미엄  (0) 2017.10.10
Posted by 강나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히티틀러 2017.10.11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맨날 하이트, 카스 같은 맥주 마시다가 '맛있다' 라고 생각한 첫 맥주가 산토리였어요.
    뭔가 좀 더 진한 느낌이 있더라고요ㅎㅎㅎ

    • 강나머 2017.10.12 0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산토리 너무 좋죠? 저도 뭔가 좀 더 진한 느낌때문에 푹 빠져있네요 ㅎㅎ 내일 일본가는데 산토리 생맥으로 더 즐기다 와야겠어요 ㅎㅎ

이런 저런 일들로 블로그에 소홀했었다.

내 지인들은 다 알거라고 생각한다.

회사를 옮겼고, 이사를 했고(대출 등등), 어머니가 투병하시다가 돌아가셨고 등등 이래 저래 있었다.

(회사 일과 다르게 아무도 뭐라고 하는 사람이 없고, 관심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있어서 고맙다)


긴 추석연휴동안 이 생각, 저 생각하여 블로그를 다시 개편하기로 했다.


일명 블로그 부흥계획!


1. 우선 블로그 현황부터 보자

그리 많은 숫자는 아니지만, 블로그 방문자 수가 2016년 매월 3000여명에서 1월 4409명 이후 급감하고 있다.

(http://news.joins.com/article/4002651 에서 그림 펌)

마치 주식시장에서 표현하는 떨어지는 칼날같구나


하지만 포기할 수 없죠

놓치지않을거예요


근데 어떻게 해야하나

이거 원 부흥회라도 해야하나ㅋㅋㅋㅋ

"제1회 강나머 블로그 부흥회"


우선 

아직까지 운영하면서 쓴 글을 살펴봤다.


이런 노잼이 있나....

"안녕하세요 로 시작하여 넘넘 노잼이다...."


*이제부터는 이런 말투 쓰지말고 나의 뜻대로 쓴다라는 철칙

 참고할만한 블로거들의 글을 보니 더더욱 와닿더라..


2. 네이버 VS 티스토리 에 대한 고민은 이제 그만!

네이버 VS 티스토리 에 대한 고민은

마치 아무생각없이 중국집가서 짜장면과 짬뽕을 고민하는 것과 같은 것 같다.

짜장면이 맛있어보이기도 하고 짬뽕이 맛있어보이기도 하고, 

짜장시키면 짬뽕안먹을 걸 후회할 거 같고, 짬뽕시키면 그 반대일 것 같고


그래서 나는 진리의 둘 다

를 했으나, 


현실은 회사생활하면서 시간부족에 이래저래 

결국 둘 다 잘 못하는 결과를 초래하였다 ㅠㅠㅠㅠ


편의성, 안정성, 이웃 수로 봤을때 네이버의 승이나


네이버의 저품질걸려서 기분 나쁠 것, 자꾸자꾸 의미없는 이웃 들을 볼때 티스토리로 결정하였다.


구글블로그니 워드프레스도 고민해봤지만 나에겐 쉽지않더라.

(워드프레스가 좋아보이는데 쉬워지면 어찌될지도)


3. 카테고리 설정

산전수전 경험한 것으로 카테고리를 나눠서 쓰려고 한다.

<라이프>

 -일상 - 나의 희안한 일상 소개

 -마그넷 -나의 취미

 -작은 술병 -나의 취미

<여행>

 -국내여행  -> 갔다 온 곳 중심의 포스팅

 -해외여행  -> 갔다 온 곳 중심의 포스팅

<술> - 이 술 저 술 많이 먹는데, 이제는 포스팅으로

<음식>

 -맛집

<잡학지식> - 나의 알쓸신잡

<옛 기록> - 밀어버리면 아직까지 한 것들이 날라가서 아깝고, 방문자가 

              줄어들어 슬플테니 남기기로


카테고리가 더 늘어날 지 줄어들지 모르나 우선 이렇게 가보자


4. 일주일 5포스팅이상

 블로그는 품질도 중요하지만, 하시는 분들 보면 끈기 인 것 같다.

 하루에 1 포스팅을 목표로 일주일 5포스팅 이상하도록 하자!


5. 꾸준함

 낙숫물로 바위를 뚫는 꾸준함으로 가보자

'라이프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외출장 준비물 + 체크리스트 및 긴박한 스토리 포함  (2) 2017.10.12
블로그 부흥계획  (0) 2017.10.10
Posted by 강나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